홀짝게임

홀짝게임
+ HOME > 홀짝게임

메이저리그중계 실시간파워볼

김정필
11.09 15:11 1

3위 실시간파워볼 본지 웰스(2003.4.24. vs DAL) 메이저리그중계 : 45득점 FG 66.7% 3P 5/6 FT 8/11
실시간파워볼 2010년 메이저리그중계 1R vs ATL : 3승 4패 탈락

닐 메이저리그중계 존스턴(1956.3.26. vs SYR) : 43득점 16리바운드 실시간파워볼 7어시스트 FG 63.6%

3위 실시간파워볼 케빈 듀란트 메이저리그중계 外 3명 : 4회
당시미국 언론들은 실시간파워볼 메이스의 홈런 비결을 찾아내기에 바빴는데, 한 연구결과는 메이스의 스윙이 다른 선수들보다 0.05초 빠름을 찾아냈다. 이로 인해 메이스는 타격시 20% 더 많은 메이저리그중계 시간을 얻을 수 있었다.

야니스아테토쿤보(2019.4.5. vs 메이저리그중계 PHI) : 45득점 13리바운드 6어시스트 실시간파워볼 5블록슛
1972- 메이저리그중계 세자르 실시간파워볼 토바

실시간파워볼 에디존스(1989.5.10. 홈) : 35득점 FG 52.0% 3P 1/5 FT 메이저리그중계 8/8

[2013] 메이저리그중계 실시간파워볼 192.0

*³골든스테이트의 실시간파워볼 마지막 서부컨퍼런스 플레이오프 시리즈 패배는 지난 2014년 클리퍼스와의 1라운드 맞대결이었다.(7경기 3승 메이저리그중계 4패 탈락)

버밍엄에마이너리그 팀을 가지고 있었던 보스턴은 가장 먼저 메이스의 소문을 들었다. 하지만 인종주의자였던 조 크로닌 감독과 백인 중심의 지역 언론을 겁내 메이스와 계약하지 못했다. 1949년 양키스도 메이스를 위해 스카우트를 보냈다. 하지만 남부 출신으로 철저한 메이저리그중계 인종주의자였던 그 스카우트는 메이스가 형편없다는 거짓 보고를 올렸다(양키스는 이런 식으로 어니 실시간파워볼 뱅크스도 놓쳤다).
시즌 메이저리그중계 원정 최다 연패 실시간파워볼 팀

컵스는2000년 세인트루이스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첫 10경기 중 5경기에서 두자릿수 득점. 하지만 마운드의 불안 탓에 메이저리그중계 평균 7.2득점을 기록하고도 3승에 그쳤다(72득점 71실점). 2회 컵스는 안타 네 개와 몸맞는공 하나에 상대 실책 세 개를 묶어 6득점에 성공했다. 피츠버그는 그 세 개의 실책을 유격수 케빈 뉴먼이 혼자 범했다. 컵스는 3회 2득점에 이어 4회 터진 슈와버의 투런홈런(3호)으로 일찌감치 10득점을 달성(득점권 11타수5안타).

DJ어거스틴 11득점 메이저리그중계 7리바운드 13어시스트
LA레이커스(35승 메이저리그중계 44패) 90-108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54승 24패)

1948년뮤지얼은 홈런 1개가 부족해 타율-출루율-장타율-득점-타점-안타-2루타-3루타-홈런-총루타의 타격 10관왕을 놓쳤다. 아쉽게도 2개의 메이저리그중계 홈런이 우천취소로 사라졌다. 하지만 타율(.376) 홈런(39) 타점(131)에서 개인 최고기록과 함께 세번째 MVP에 올랐으며, 103개의 장타를 날렸다. '장타 100개'는 1995년 앨버트 벨(클리블랜드)이 다시 103개를 기록하기 전까지 나오지 않았다.

픽&롤수비에 구멍이 뚫린 장면도 좋지 못한 소식이다. 요키치의 디시전 메이킹은 그렇다손 치자. 빅맨 스크린을 활용한 자말 머레이 등 상대 백코트 볼 핸들러들의 움직임에도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²불확실성의 대명사 머레이는 3점슛 3개 포함 24득점(FG 8/14), 6어시스트(1실책) 전리품을 챙겨갔다. 원투펀치 라마커스 알드리지, 더마 드로잔은 43득점(FG 17/31), 14리바운두, 메이저리그중계 6어시스트(2실책)를 합작하며 분전해줬다. *³단, 픽&롤 수비

쿼터33.4초 : 미첼 메이저리그중계 추격 자유투 득점(101-99)
조디마지오는 1940년대 메이저리그중계 모든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루스가 받았던 사랑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루스는 미국인들이 대공황을 버틸 수 있었던 힘이자 위안이었다. 2차대전 도중 미군이 '일왕에게 저주를'이라고 외치자 일본군이 '베이브 루스에게 저주를'이라고 답한 것은 유명한 일화다.

카와이레너드 메이저리그중계 시리즈 3~4차전 성적 변화
그윈은 메이저리그중계 통산 8번으로 호너스 와그너와 함께 내셔널리그 최다 타격왕 기록을 공유하고 있다. 1980년대와 90년대 각각 4번씩 차지, 20년간을 완벽히 지배했다. 1984년부터 97년까지 14년간 그윈이 타율에서 리그 5위 밑으로 내려갔던 적은 1990년 단 1번(.309 8위). 그 해 안타 1개만 더 쳤더라면 '14년 연속 5위 이내'라는 또 하나의 대기록이 작성될 수도 있었다.

서부컨퍼런스1번 시드 골든스테이트가 8번 시드 클리퍼스와의 플레이오프 1라운드 맞대결 시리즈 첫 4경기에서 3승 1패 우위를 점했다. *¹홈에서 펼쳐질 5차전에서 승리하면 메이저리그중계 5년 연속 플레이오프 2라운드 진출을 확정 짓는다. 센터 포지션 로테이션 앤드류 보것과 케본 루니가 분전해주고 있는 부문도 호재. 올스타 출신 센터 드마커스 커즌스 사근 부상 아웃 공백을 어렵지 않게 메꿨다.

원정팀은 메이저리그중계 높은 야투 성공률(54.3%)이 승리로 연결되지 못했다. 너무 많은 실책을 범했던 탓이다. *²물론 이번 시즌 들어 리빌딩 버튼을 누른 팀에게 평균 이상 하프 코트 세트 오펜스 완성도를 기대하긴 어렵다. 신인 포인트가드 콜린 섹스턴은 3점슛 3개 포함 19득점(8/14)을 추가했다. 데뷔 시즌 누적 1,310득점은 선배들인 론 하퍼(1,874득점), 르브론 제임스(1,654득점)에 이어 구단 역대 3위다.

8위LAC(4승 4패) : vs OKC(동률), 메이저리그중계 vs SAS(동률) 컨퍼런스 맞대결 27승 24패

1위 메이저리그중계 디트로이트(2008년 4월~19년 4월) : 14연패(현재진행형)

46- 에우헤니오 메이저리그중계 벨레스(2010-2011)

3쿼터 메이저리그중계 : 23-28

시슬러통산 : .340 .379 .468 / 162경기 평균 222안타 34D 메이저리그중계 13T 8HR 30SB

원정팀간판스타 제임스 하든은 점프 슈팅을 봉쇄한 상대 수비에 저격당했다. *¹첫 야투 시도 15개 모두 허공에 날렸다! 최종 야투 성공률 15.0%는 커리어 야투 20개 이상 시도한 경기 기준 가장 메이저리그중계 낮은 수치. *²21세기 플레이오프 기준으로는 캐넌 마틴, 빈스 카터, 폴 피어스에 이은 네 번째 불명예다. 그나마 우회로 역할을 해준 크리스 폴, 고비 때마다 3점포를 가동한 PJ 터커, 제럴드 그린, 에릭 고든, 오스틴 리버스 등 동료들의 분전 덕분에
(4/2) 메이저리그중계 3득점
디트로이트를대표하는 두 타자는 정반대의 모습을 지녔다. 콥이 '그라운드의 악당'이었던 반면, 메이저리그중계 그린버그는 야구계의 대표적인 신사였다.

DEN(2경기): UTA(A)-MIN 타이 브레이커 vs HOU(X), vs 메이저리그중계 POR(O)

*덴버시리즈 4차전부터 토리 크레이그 주전 라인업 배치. 메이저리그중계 윌 바튼은 식스맨으로 전환했다.
메이저리그중계

1쿼터: 메이저리그중계 25-31

은퇴후 시슬러는 리키를 따라다니며 타격 인스트럭터 겸 스카운트로 활약했다. 다저스에서는 듀크 스나이더, 피츠버그에서는 로베르토 메이저리그중계 클레멘테의 돌파구를 열어줬다. 리키에게 재키 로빈슨을 데려온 사람도 시슬러였다. 시슬러는 1939년 85.77%의 득표율로 명예의 전당에 올랐으며, 1941년에는 조 디마지오가 자신의 41경기 연속 안타 기록을 경신하자 축하 전보를 보냈다. 마지막 순간까지 스카우트 생활을 했던 시슬러는 1973년 80번째 생일이 이틀 지난 후
클린트카펠라 24득점 메이저리그중계 15리바운드

2019년vs POR : 29득점 11리바운드 14어시스트/5실책 FG 35.5% 메이저리그중계 3P 4/11 FT 3/3
하지만샌디에이고는 스미스의 공격력에 만족하지 못했다. 여기에 연봉 협상 과정에서 갈등을 빚게 되자 1982년 2월 3대3 트레이드를 통해 그를 세인트루이스로 보냈다. 트레이드의 핵심은 스미스와 개리 템플턴의 유격수 맞교환이었다. 물론 템플턴의 공격력은 스미스보다 메이저리그중계 낫었지만, 그렇다고 수비력에서의 차이를 능가할 정도는 아니었다(통산 .271-304-369 70홈런 728타점 은퇴).

메이저리그중계 실시간파워볼

연관 태그

댓글목록

조미경

정보 감사합니다ㅡ0ㅡ